꿈과 희망, 한국역사문화학교


Total 237 articles, Now page is 5 / 12 pages

NAME  
   000 
SUBJECT  
   [re] 한양, 즉 서울
단어의 해설

서울의 뜻 : 순수한 우리말로 나라의 수도라는 말임. 서울은 신라의 수도 서라벌의 고유명사가 보통명사로 변하면서 오늘날 까지 지속적으로 쓰는 순수한 우리말임.

한양의 뜻 : 한양은 고려를 멸망시킨 태조이성계가 조선의 서울로 고려의 남경을 서울로 정하면서 그 이후부터 쓰인 조선의 수도명칭임.

서울의 지리
지금의 서울을 조선시대에 수도로 정할 때 당시의 풍수지리사상에 의하여 정한 장소임.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집, 마을, 나라의 수도를 정할 때, 보통 배산임수(背山臨水)라는 풍수 원칙에 맞추어 위치하고 있는데, 이 마을이나 도시를 사방에서 감싸 주고 있는 조산(組山) 중 뚜렷한 네 산을 외사산(外四山)이라 한다. 또한 조산에서 갈라져 나온 뒷산을 주산(主山)-후현무-, 앞산을 안산(案山)-전주작-, 주산의 좌측 즉 동편의 산을 좌청룡, 주산의 우측 즉 서편의 산을 우백호라 한다.이들을 내사산(內四山)이라 하는데, 곧 청룡, 백호, 주작, 현무의 사신이 감싸 보호해 주고 있는 형국을 최고로 한다.

내사산 안쪽은 필연적으로 분지 형태를 띄게 되며, 물이 흐르게 된다. 이 물을 내수(內水)라 한다. 내수는 안산 밖으로 흐르는 큰 강과 만나게 되는데, 이를 외수(外水)라 한다. 즉 조산과 주산을 등지고, 내수와 외수를 바라보는 배산임수의 형세를 갖게 되는 것이다.

서울의 외사산은 북쪽의 북한산, 남쪽의 관악산, 동쪽의 용마산-일명 아차산-, 서쪽의 덕양산이며, 외수는 한강이다. 서울의 다른 이름 '한양(漢陽)'에서 '양'이란 산의 남쪽, 강의 북쪽이란 뜻으로, 곧 북한산의 남쪽 기슭, 한강의 북쪽 가를 이름이다.

서울의 내사산은 후현무로서 백악과 응봉, 좌청룡으로서 응봉에서 이어진 타락산, 우백호로서 백악에서 이어진 인왕산, 전주작으로서 흔히 남산으로 불리우는 목멱산이다. 이 내사산에서 발원한 물이 한데 모여 서울의 내수인 청계천을 이루고, 청계천은 중량천-흔히 중랑천이라고 하는-과 합수하여 한강과 만나게 된다. 이렇게 서울은 산과 물이 한데 어우러진 명당 중의 명당이라 할 만 하다.

한양으로의 천도

많은 지역 중에서 하필이면 지금의 위치를 수도로 잡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그 중에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무학대사에 관련된 이야기이다. 무학이 도읍지를 정하라는 태조의 명을 받고 지금의 왕십리 지역에 이르러보니 지세가 도읍이 되기에 적당하게 여겨져 도읍지로 정하려 했다. 그 때 웬 노인 하나가 소를 몰고 그의 옆으로 지나가며, "이놈의 소! 미련하기도 마치 무학 같구나. 바른 길을 버리고 지름길로 가려느냐"하였다. 놀란 무학이 노인에게 자문을 구하니 "이곳에서 십 리만 더 들어가시오"라고 가르쳐 주어 십 리를 더 들어갔더니 백악과 인왕, 타락산과 목멱산으로 둘러싸인 지금의 서울 도성 안에 이르렀다고 한다. 그리고 무학이 노인을 만난 곳을 '왕십리(往十里)'라고 이름붙였다는 일화이다. 이 이외에도 무학이 만경대 서남쪽 비봉에 이르니 돌비석에 '무학이 길을 잘못 찾아 이곳에 오다'라고 씌어 있어 길을 바꾸어 만경의 정남향으로 백악 아래에 이르렀다는 이야기 등, 한양에 도읍지를 정한 유래에는 무학대사와 관련된 것만 2가지가 있으며 그외에도 정도전 등과 관련된 일화 등 수많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 많은 이야기들 중 어떤 것이 사실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렇게 많은 유래가 존재할 만큼 서울 지역이 도읍지로 정할 만한 곳이었다는 사실에는 틀림이 없는 듯 하다


尹惠珍  [2003/09/17]  ::
 저는 아마도 내일 답변 해주실거라고 생각했는데..    
尹惠珍  [2003/09/17]  ::
 이렇게 오늘 써주시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尹惠珍  [2003/09/17]  ::
 감사합니다.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157
  세계문화유산캠프 참석학생 알림

관리자
2004/01/18 4793
156
  초중고 봄·가을 방학 운영 가능해진다

관리자
2014/11/04 4791
155
    [re] 강 아름솔 어머님 감사합니다.

관리자
2003/12/31 4782
154
    [re] 발해에 대해........

관리자
2003/09/16 4780
153
  청소년 생명평화 길놀이 경기2007

박양자
2007/07/13 4761
152
  --->고려 QUIZ<---☆

박웅휘
2006/04/24 4756
151
  면일초등학교 6학년 사진 올려 주세요 [1]

박정옥
2004/04/17 4751

    [re] 한양, 즉 서울 [3]

000
2003/09/17 4751
149
  사비백제 체험일기(강남역사탐험대) [1]

박종의
2005/12/05 4732
148
  홈페이지가 더욱 깔끔해졌어요~

『☆스피냥』
2004/02/10 4728
147
  서울대 권장도서 100권

관리자
2005/12/17 4725
146
  소년한국일보-겨울방학캠프(1)

관리자
2010/11/28 4724
145
  분당 역사탐헝대생에게 알림

관리자
2004/12/03 4719
144
  국회체험교육 년중실시 [2]

관리자
2004/10/02 4714
143
  조선 문화재... [5]

서효민
2003/09/16 4699
142
  한양, 즉 서울을 조사해주세요... [7]

윤혜진
2003/09/17 4689
141
    [re] 청동기 시대의 사람들에게...

종의아줌마
2005/04/14 4687
140
  Ⅱ. 선사 시대의 전개(1)

관리자
2006/11/21 4666
139
  여름방학궁궐학교요... [3]

오승은
2005/07/08 4659
138
  000〈〉님 불국사에 대해서 가르쳐 준거 ㄳㄳ

『㉨ㅣ은』™
2003/09/23 4650
[1][2][3][4] 5 [6][7][8][9][10]..[1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yepops